50대 부부 재무설계 中

나이 많은 상담자의 보험을 손볼 때엔 세심한 주의가 필요하다. 약간 문제가 있더라도 그대로 두는 편이 나을 때도 있다. 해지했다가 몇년 뒤 큰 질병을 얻는 상황이 발생할 수 있어서다. 반면 어린 자녀의 보험은 과감하게 바꾸는 편이 낫다. 방향이 틀렸다 하더라도 나중에 얼마든지 보완할 수 있어서다. 더스쿠프(The SCOOP)와 한국경제교육원㈜이 현명하게 보험료 줄이는 법을 소개한다.

보험료를 줄일 땐 자신의 건강 상태, 연령 등을 잘 반영해야 한다.[사진=게티이미지뱅크]
보험료를 줄일 땐 자신의 건강 상태, 연령 등을 잘 반영해야 한다.[사진=게티이미지뱅크]

안상철(가명·50)씨, 한민희(가명·52)씨 부부는 부동산 문제로 골머리를 앓고 있다. 안씨 부모님이 물려준 집(시세 3억원)에 월세(보증금 5000만원·월세 70만원)를 놓은 부부는 부동산을 처분해야 할지를 두고 고민에 빠져 있다. 부동산 가격이 가파르게 상승하면서 재산세·종합부동산세 등 관련 세금이 늘어나서다. 부부는 재개발이 될 때까지 기다리려고 했지만, 세금 부담이 커지면서 마음이 조금씩 흔들리고 있었다.

가계부가 늘 적자인 것도 부부의 걱정거리 중 하나다. 중견기업에 다니며 맞벌이를 하는 안씨 부부의 수입은 월 865만원으로 적지 않은 편이지만 한달이 지나면 월급통장엔 잔액이 없다. 부부는 가계부를 재점검하고 부동산을 효과적으로 관리할 방법을 찾기 위해 필자의 사무실을 방문했다.


지난 상담에서 살핀 부부의 가계부 상태는 이렇다. 부부의 총수입은 935만원으로 남편이 480만원, 아내가 385만원을 번다. 앞서 언급했듯 월세 70만원도 있다. 지출은 정기지출 785만원, 비정기지출 월평균 80만원, 금융성 상품 160만원 등 1025만원이다. 한달에 90만원씩 적자를 보는 셈이다. 1차 상담에선 부부의 이야기를 듣는 데 시간을 많이 할애한 터라 생활비를 130만원에서 110만원으로 줄이는 것으로 마무리했다.

그러니 이번 상담에선 본격적으로 부부의 지출을 줄여보기로 하자. 먼저 보험료(78만원)를 보자. 50대의 보험료 조정은 다른 상담 때보다 더 신중을 기해야 한다. 무작정 보험을 줄였다가 몇 년 후에 상담자가 심각한 질병을 얻어 낭패를 보는 경우가 발생할 수 있어서다. 또 부부의 나이가 많다 보니 새로운 보험에 가입하는 것도 여의치 않다는 점도 생각해야 한다.

부부의 보험은 대부분 만기 시기가 가까워지고 있다. 앞으로 2~3년 후면 보험료가 확 줄어들 것이다. 남는 돈은 연금에 추가 납입하면 노후 대비를 더 수월하게 할 수 있다. 보장 상태도 대체로 좋은 편이다. 몇몇 보험에 적립금을 쌓는 옵션이 있었는데, 불필요하므로 이 항목만 삭제하는 정도로 마무리했다.

문제는 자녀 보험이다. 부부는 몇년 전 16만원을 들여 비갱신형으로 두 자녀의 건강보험을 가입했다. 자녀들 보험의 보장 항목에는 암 보험이 대거 포함돼 있는데, 정작 중요 보장 항목인 대장암·유방암·생식기암 등은 빠져 있었다. 이는 최근 보험업계에서 암 보험에 관한 기준이 많이 바뀐 탓인데, 자녀의 건강보험은 이런 추세를 따라가지 못하고 있었다.

50대인 부부와 다르게 자녀의 보험은 보장이나 보험료가 맞지 않는다면 과감히 수정해야 한다. 행여 잘못 수정하더라도 가입 연령이 낮으므로 새 보험에 가입하는 데 부담이 없어서다. 부부는 두 자녀의 건강보험을 해지하기로 결정했다. 이에 따라 보험료는 78만원에서 51만원으로 27만원 줄었고, 해지환급금 400만원도 생겼다.

해지환급금의 일부는 통신비·TV·인터넷(35만원) 지출을 줄이는 데 활용했다. 환급금 중 100만원을 사용해 부부의 스마트폰 요금제에 포함된 기기 할부금을 전부 갚았다. 따라서 총 20만원을 내던 부부의 요금제도 14만원으로 줄어들었다.

요금제도 전부 알뜰폰으로 바꾸기로 했다. 요즘엔 5만원이면 수십GB의 데이터를 제공하는 알뜰폰 요금제가 수두룩하다. 알뜰폰을 제대로 알지 못하는 부부를 위해 정부에서 제공하는 가격 비교 사이트인 ‘알뜰폰 허브’를 알려줬고, 여기에서 부부에게 맞는 요금제를 찾아 가입했다.

내친김에 자녀들도 알뜰폰으로 바꾸기로 결정했다. 스마트폰을 달고 사는 두 자녀는 둘 다 아이폰을 쓴다. 요금제를 바꾸자는 안씨 부부의 제안에 “아이폰은 알뜰폰 요금제가 안 된다”며 거세게 저항했다. 유심(USIM)만 바꾸면 아이폰도 알뜰폰 요금제를 쓸 수 있지만, 자녀들은 알뜰폰 요금제를 쓰는 것 자체에 거부 반응을 보였다.

민감한 사춘기를 보내는 시기인지라 알뜰폰을 쓴다는 얘기가 친구들 사이에서 도는 걸 걱정하고 있는 듯했다. 다행히 안씨 부부는 알뜰폰 요금제가 훨씬 저렴하고 더 많은 혜택을 제공한다는 점을 들어 자녀들을 설득하는 데 성공했고, 요금제를 바꿀 수 있었다. 이런 과정을 거쳐 통신비·TV·인터넷 비용은 35만원에서 16만원으로 19만원 절감했다.

자녀 교육비(260만원)도 줄이기 대상에 포함했다. 부부가 50대인 점, 정년퇴직이 얼마 남지 않았다는 점을 생각하면 260만원은 부담되는 액수라서다. 하지만 자녀에게 좋은 것을 해주고 싶은 게 부모의 마음이다. 부부도 맞벌이를 하는 지금이 자녀에게 적극적으로 교육을 지원할 수 있는 유일한 시기라고 보고 있다. 필자도 이런 부부의 교육관을 존중했고, 260만원에서 210만원으로 50만원만 줄이기로 결정했다.

마지막으로 부부의 용돈(140만원)을 90만원으로 50만원 줄였다. 평소 부부는 먹는 것에 관대한 편이다. 영수증을 살펴보니 점심 가격만 해도 1만2000원이 넘는 경우가 적지 않다. 앞으로는 ▲회사 점심값 80 00원 넘기지 않기 ▲술자리 횟수 줄이기 등을 통해 용돈을 아껴보기로 했다.

이렇게 2차 상담이 끝났다. 부부는 보험료 27만원, 통신비·TV·인터넷 19만원, 자녀 교육비 50만원, 부부 용돈 50만원 등 총 146만원을 줄이는 데 성공했다. 이에 따라 70만원이었던 적자도 76만원 흑자로 전환됐다. 아울러 보험해지 환급금 400만원 중 남은 300만원도 여유자금이 됐다.

지출을 성공적으로 줄였으니 다음 시간엔 부부의 미래를 대비할 솔루션을 세울 예정이다. 1차 상담에서 필자는 부부에게 부모님 집을 어떻게 할지 나름대로 고민해 보고 결정하라고 주문했는데, 부부는 아직 결론을 내리지 못한 듯하다.

안씨는 “무엇보다 매년 불어나는 부동산 세금을 어떻게 대비해야 할지가 고민이다”며 한숨을 쉬었다. 수익형 부동산이 노후의 짐보다는 ‘덤’이 될 수 있도록 해야 하는데, 부부는 어떤 결정을 내려야 할까. 마지막 상담에서 꼼꼼하게 따져보도록 하자.

서혁노 한국경제교육원㈜ 원장
shnok@hanmail.net | 더스쿠프 전문기자

저작권자 © 더스쿠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개의 댓글

0 / 400
댓글 정렬
BEST댓글
BEST 댓글 답글과 추천수를 합산하여 자동으로 노출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수정은 작성 후 1분내에만 가능합니다.
/ 400

내 댓글 모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