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스쿠프-러빙핸즈 공동기획
멘토 : 이지선 교수
멘티 : 박다은 학생


22년 전, 교통사고를 당해 신체의 절반이 3도 화상을 입는 끔찍한 경험을 겪었습니다. 돌이킬 수 없는 흉터, 사라진 손가락 마디, 그리곤 40여 차례의 수술…. 보통 사람이라면 감당할 수 없는 날이 계속됐지만 이지선(44) 교수는 희망을 놓지 않았습니다. ‘사회복지 전문가’의 꿈도 포기하지 않았습니다. 학업에 정진해 2016년 사회복지사 박사학위도 취득했습니다. 

이런 그를 마주한 박다은(23) 학생도 사회복지사의 꿈을 키우고 있습니다만, 진로를 두고 고민에 빠져 있습니다. 사회복지사란 헌신적이면서도 거친 길을 걸을 만한 자격이 자신에게 있는지 확신이 서질 않습니다. 남을 돕기엔 가진 능력이 보잘것없다는 자괴감에 빠지기도 합니다. 

두 사람의 이야기를 영상으로 먼저 만나 보시죠. 
더스쿠프(The SCOOP)가 아홉번째 티토링 영상을  공개합니다.

이혁기 더스쿠프 기자 
lhk@thescoop.co.kr 

사진= 영상제작소 Video B 

영상=영상제작소 Video B 

저작권자 © 더스쿠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개의 댓글

0 / 400
댓글 정렬
BEST댓글
BEST 댓글 답글과 추천수를 합산하여 자동으로 노출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수정은 작성 후 1분내에만 가능합니다.
/ 400

내 댓글 모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