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0대 부부 재무설계 中

“투자냐 변제냐.” 여기 목돈 사용처를 두고 갈등에 빠진 부부가 있다. 남편은 목돈에 빚을 더해 투자하는 데 써야 한다고 주장한다. 아내는 빚을 갚아야 한다고 맞선다. 문제는 금리가 오르는 상황에서 빚을 내 투자하는 게 맞느냐다. 투자가 잘못되면 투자 손실은 물론 부채 상환 부담까지 떠안을 수 있어서다. 더스쿠프(The SCOOP)와 한국경제교육원㈜이 목돈 사용처를 두고 대립하는 한 부부의 가계부를 살펴봤다.

대출금리가 오를 땐 빚을 내 투자에 나서는 걸 삼가야 한다.[사진=게티이미지뱅크]
대출금리가 오를 땐 빚을 내 투자에 나서는 걸 삼가야 한다.[사진=게티이미지뱅크]

한승민(가명·45)씨와 이영지(가명·44)씨 부부는 최근 갈등을 빚고 있다. 부부는 목돈을 투자에 활용할지 빚을 갚는 데 사용할지를 두고 평행선을 달리고 있다. 갈등은 한씨가 부모님으로부터 4000만원을 상속받는 데서 시작했다. 여기에 불필요한 보험과 금융상품을 정리하면서 생긴 2000만원과 그동안 열심히 모은 적금(2500만원)까지 8500만원의 거금이 생겼다.

남편 한씨는 이 돈을 활용해 지식산업센터를 분양받고 싶어 한다. 임대료를 받아 부족한 생활비도 충당하고 노후도 대비하겠다는 계획이다. 돈을 굴려 새로운 수익원을 만들자는 건데, 아내 이씨는 생각이 정반대다. 

투자보다는 대출을 갚거나 아껴뒀다가 미래에 대비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당장 갚아야 할 빚(주택담보대출 잔액 8000만원)이 있는 데다 곧 대학교 진학을 앞둔 아들까지 있어서다. 

두 사람은 지식산업센터를 보는 시각도 전혀 달랐다. 남편에겐 지식산업센터가 낯설지 않았다. 회사가 보유하고 있는 지식산업센터를 통해 임대료 수익을 짭짤하게 올리고 있는 것도 알고 있다. 그가 지식산업센터를 안전한 재테크 수단이라고 여기는 이유다. 

하지만 아내의 눈엔 지식산업센터가 위험해 보이기만 한다. 빚을 내 투자를 해야 하는데 만에 하나 공실이라도 생기면 갚아야 할 빚만 늘어날 수 있다는 걱정이 앞섰다. 이처럼 두사람의 생각은 달라도 너무 달랐다.

결론을 내리지 못한 부부를 위해 필자가 나섰다. 지식산업센터가 아내의 말처럼 무조건 나쁜 투자처는 아니다. 입지가 좋은 곳이라면 적지 않은 임대료 수익을 기대할 수 있다. 하지만 남편의 주장과 달리 안정적인 재테크 수단인 것도 아니다. 지금이 빚을 내 투자에 나설 상황인지도 의문이다.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계속해서 올리고 있는 탓에 대출금 상환 부담이 늘어날 공산이 커서다.

게다가 남편이 분양받길 원하는 지식산업센터의 투자가치가 높은 것도 아니었다. 지식산업센터의 입지가 좋지 않았고, 남편이 지식산업센터를 소개받은 경로도 의심스러웠다. 필자는 남편을 설득하기 위해 남이 얘기하는 ‘카더라’만 믿고 지식산업센터에 투자했다가 손해를 본 사례를 줄줄이 읊었다. 

다행히 장시간의 설득 끝에 남편은 지식산업센터 투자를 포기했다. 이를 기회 삼아 목돈의 사용처를 대출 갚는 것으로 못 박았다. 대출금리가 오르는 시기인 만큼 빚을 줄이는 게 급선무라는 판단에서였다.

큰 산을 넘었으니 이제는 부부의 지출 구조를 개선해야 한다. 한씨 부부의 월 소득은 672만원(남편 450만원, 아내 222만원)이다. 그중 677만원을 소비해 매월 5만원의 적자를 기록 중이었다. 1차 상담에서 식비 25만원(125만원→100만원)을 줄여 적자에서 탈출했다. 하지만 아직 갈 길이 멀다.

자! 이제부터 부부의 지출을 본격적으로 줄여보자. 한씨 부부의 지출에서 눈에 띄는 건 보험료였다. 지난해 10월 보험 리모델링을 통해 보험료를 줄였음에도 한달에 71만원을 지출하고 있었다. 

보험을 살펴본 결과, 보험을 리모델링하면서 새로 가입한 암보험과 종신보험이 문제였다. 암보험은 중복 보장인 데다 고액 암보험만 보장하는 상품이었다. 보험료 대비 보장 내용도 썩 좋지 않았다.

종신보험은 더 심각했다. 기존 연금저축보험을 해지하는 대신 가입했지만 노후는 보장하지 않고, 사망보험금만 받을 수 있었다. 두개의 보험 모두 부부에겐 크게 도움이 되지 않는 보험이었다. 지난해 10월부터 쏟아부은 두달치 보험료가 아깝긴 하지만 보험을 계속 가져가는 게 더 손해라고 판단해 새로 가입한 보험을 모두 해지했다. 이렇게 월 71만원이었던 보험료를 45만원으로 26만원 줄였다.

지출을 줄일 때 빠지지 않는 통신비도 손봤다. 역시나 부부는 사용량에 비해 비싼 요금제를 사용하고 있었다. 아직 고등학생인 둘째 아들도 청소년 요금제가 아닌 일반요금제를 사용 중이었다. 세사람 모두 적당한 요금제로 변경해 통신비를 6만원(26만원→20만원) 절약했다. 

다음은 고정지출로 잡혀 있는 미용비다. 한씨 부부는 월 6만원(연평균 72만원)을 미용비로 사용했다. 필자가 보기엔 미용비를 굳이 고정지출로 잡을 필요가 없어 보였다. 두사람의 용돈으로 충당할 수 있는 금액이었기 때문이다. 그래서 앞으로는 부부의 용돈에서 미용비를 해결하기로 했다. 월 6만원의 불필요한 지출을 없앤 셈이다. 

일년에 150만원씩 쓰던 휴가비도 60만원으로 90만원 줄였다(월평균 7만원). 대학교 입시를 앞둔 아들을 생각해 당분간 가족여행은 자제하기로 해서다. 늘어날 수 있는 교육비를 미리 대비하자는 목적도 있었다.

마지막은 대출금이다. 부부는 남아있는 8000만원의 주택담보대출금을 갚기 위해 월 37만원을 썼다. 어떻게 보면 크지 않은 금액이지만 이번 기회에 모두 상환하기로 했다. 지금처럼 금리가 치솟는 시기엔 매월 갚아야 할 빚이 있다는 것만으로도 큰 부담이 될 수 있어서다. 빚을 안고 있기보다는 모두 털어내고 자산을 쌓는 게 유리하다는 결론에 도달한 이유다. 부부는 앞서 언급했던 목돈 8500만원을 사용해 부채를 모두 갚았다. 이로써 월 37만원의 대출금을 줄일 수 있었다.

이렇게 부부의 2차 상담이 끝났다. 이번 지출구조 조정을 통해 부부는 보험료(26만원), 통신비(6만원), 미용비(6만원), 휴가비(7만원), 대출 원리금(37만원)을 줄였다. 1차 상담에서 줄인 식비 25만원을 포함하면 총 107만원을 만든 셈이다. 월 5만원의 적자를 기록했던 한씨 부부의 가계부는 월 102만원의 흑자로 탈바꿈하는 데 성공했다.

비록 8500만원의 현금자산이 500만원으로 줄었지만 미래를 준비할 수 있는 여윳돈이 생겼다는 건 큰 의미가 있다. 수정하기 전 지출 구조를 유지했다면 목돈 8500만원도 흐지부지 사라질 가능성이 높았기 때문이다. 그렇다면 여윳돈 102만원을 어떻게 분배해야 할까. 이는 다음 시간에 자세히 살펴보도록 하겠다. 


서혁노 한국경제교육원㈜ 원장
shnok@hanmail.net | 더스쿠프 전문기자

저작권자 © 더스쿠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개의 댓글

0 / 400
댓글 정렬
BEST댓글
BEST 댓글 답글과 추천수를 합산하여 자동으로 노출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수정은 작성 후 1분내에만 가능합니다.
/ 400

내 댓글 모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