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임상 성공률 미국의 10배
임상 성공률에 숨은 분식의 결과
주요 제약사 5곳 임상 실적

우리나라에선 정확한 임상 성공률을 확인할 수 있는 자료가 없다.[일러스트=게티이미지뱅크]
우리나라에선 정확한 임상 성공률을 확인할 수 있는 자료가 없다.[일러스트=게티이미지뱅크]

하나만 성공해도 소위 “대박을 친다”는 신약개발. 그 확률은 얼마나 될까. 미국바이오협회는 2006~2015년 임상시험 정보를 기반으로 신약개발 성공률을 산출했다. 결과는 9.6%에 불과했다. 국내에서도 임상 성공률을 계산했다. 보건복지부와 보건산업진흥원이 진행한 ‘보건의료기술 R&D 사업’의 성과보고서(2016년)에 따르면 임상 성공률은 96%로 미국의 10배였다.

어찌된 걸까. 국내 제약업체의 신약개발 능력이 그토록 뛰어난 걸까. 그래서 더스쿠프(The SCOOP)가 주요 제약사 5곳의 임상 실적을 분석해봤다. 90% 달한다는 성공률은 ‘분식粉飾의 결과물’이었다. 
고준영 더스쿠프 기자 shamandn2@thescoop.co.kr

◆ 국내 신약개발 성공률이 유독 높은 이유
http://www.thescoop.co.kr/news/articleView.html?idxno=31435

◆ 임상정보 공개, 씁쓸하지만 알찬 ‘실패담의 공유’
http://www.thescoop.co.kr/news/articleView.html?idxno=31436

저작권자 © 더스쿠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개의 댓글

0 / 400
댓글 정렬
BEST댓글
BEST 댓글 답글과 추천수를 합산하여 자동으로 노출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수정은 작성 후 1분내에만 가능합니다.
/ 400

내 댓글 모음